Married life & Thoughts

물생활을 시작한지 6개월이 되었네요.

짧지만 강렬했던 1개월간의 해수생활.. 그 후 집에서 퇴출당해;; 회사에서 25큡 열대어항을 하고 있죠.


지금 어항은 2월 21일에 초기 세팅되었는데요.

멋모르고 세팅을 한 탓에 레이아웃이 참.. 아쉬웠었어요.

이제 좀 이 레이아웃은 아니다 싶어 드디어. 갈아 엎었습니다.


나나가 활착된 유목과 어느새 많이 자란 볼비티스 활착돌을 꺼내고

완전 무성하게 자란 펄그라스를 한쪽 영역을 완전 뽑았습니다.

괴물 마츠모는 모두 걷어 내 버렸고요. 어찌나 속이 시원하던지. ㅎㅎ


4개월 사이에 잘 자라준 아누비아스 나나의 새싹뭉치를 두 군데 잘라서 유목에 추가로 활착시키고

어디서 딸려왔는지 모르겠지만 월로모스 1cm정도를 유목에 살짝 감고;;

방만하게 심어져 있던 로탈라를 한곳으로 모으고 

레이아웃을 새로 잡았습니다.

 

아. 뭐. 그래도 이전보다는 나은것 같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로탈라 그린 6촉, 레드 5촉을 후경으로 심어줬습니다.

초기 레이아웃에서 변동을 최소화 하면서 후경/중경/전경까지

나름 라인을 만들어 보려고 시도해 봤는데 뭐 나름 그럭저럭 괜츈하네요.


로탈라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풍성하게 쭉쭉 뻗어주면 상당히 이쁜데

이제 막 심은데다 상단 부위가 휘어 있어서 좀 불품은 없는듯 해요.


어항을 엎고 레이아웃을 다시 만들고 싶은 충동이 이네요;;;;


민물어항을 시작한지 두 달도 안된 초보가

초기 세팅시 유목에 나나 묶어서 중앙에 레이아웃 잡고 시작한 터라

아직은 아쉬움이 많은 어항입니다. 


어쨌든, 유경수초인 로탈라들이 음성 수초 사이에서 자작 이탄, 18w등에서 

잘 자라길 바랄 뿐입니다.


아! 그리고 네슈화가 드디어 새끼를 낳았어요!!


총 14마리~ 부화통을 잠시 빌려주는 바람에 자작 부화통을 잠시 빌려서 쓰고 있는데 괜츈하네요~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작년 말에 회사 봉다리라는 동호회에 가입을 했답니다.
봉다리는 해수어와 담수어를 키우는 동호회인데요~

처음에는 빨강, 노랑, 파랑 화려한~ 해수어에 꽂혀 약 1달간 2자 광폭 사이즈의 해수어항을 운영을 했었습니다. 그때 있던 아이들이 "퍼큘라 크라운, 블루탱, 옐로우탱, 화이어고비, 락블레니"를 키웠었는데~ 해수란게 여간 손이 많이 가고 운영 유지비가 많이 드는 터라~ 아내와 상의?해서 시작 한 달만에 모두 분양해 버렸습니다.

해수를 접으니, 모처럼 굉장히 의욕을 부리며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취미생활을 찾았는데 좀 쓸쓸한 생각이 들더군요.

마침 생일이 다가오고 있었는데 동생이 생일 선물 뭐줄까? 라는 말에 바로~ 조그만 25큐브 어항 한개 사 달라고 했죠. 그리곤 어항이 회사로 배달되었습니다. ㅎㅎㅎㅎㅎ

25큐브에 어떤걸 키울까 엄청나게 고민하고 서칭을 하다가~ 끝내 간택된 종이 바로 네슈화(네온블루 슈퍼 화이트)였습니다. 

키울 종목이 정해지고 동호회 분들의 헌신?으로 무료 분양된
흑사를 깔고 여과재가 꽉찬 걸이식 여과기를 걸고 물을 잡기 시작합니다.


물잡은지 5일째 동호회분이 물잡이용으로 주신 레드램즈혼과 체리새우를 풀고 같이 주신 수초(마츠모)를 부양?시켜 놓고점심시간을 이용 청계천에 가서 히터와 유목, 나나(음성 수초의 일종)를 사와서 장착했습니다. (유목은 몇번 삶고 물을 좀 빼야해서 집에 들고 가서 별도 작업을 좀 했고요)



일주일 후 유목을 들고 왔습니다. 흑사에 심어 놓았던 나나를 뽑아서 유목 중간에 낚시줄로 고이 감아서 활착시켰습니다. 그리곤 어항 중간에 레이아웃을 잡으니 짜잔~


제법 어항 다워졌습니다. 이제 조명과 대망의 네슈화만 집어 넣으면 됩니다. 조명은 LED로 가고 싶어서 참 많이 쳐다 봤는데요. 맘에 딱히 드는게 없더군요. 그 중에서 한개를 덜컥 구매했는데 불량품이 왔습니다. 생각보다 썩 맘에 들지 않아서 그냥 취소해 버렸죠. 그리곤 찾은 대안이 바로 axy fine spot등입니다.
Aqua system사에서 만든 조명인데 18W임에도 엄청난 밝기를 보입니다.

바로 조명을 결정하고 담뽀뽀, 트로피쉬, 네이버 카페등 3군데 분양글을 쳐다본지 3주째 되던날 드디어 노량진에서 분양글이 올라와 덥석물었습니다. 그리고 이게 왠걸 공급량이 엄청 부족했던 네슈화도 집 근처에서 1세트(암2+숫3)가 올라와서 득달같이 달려가서 분양 받아 왔습니다.

기분좋게 spot등과 네슈화를 회사로 무사 이송! 어항에 넣기전 물맞댐을 시작합니다.


물맞댐후 회의를 다녀왔는데 분명 네슈화가 5마리였는데 7마리가 되었습니다. 헉...새끼를 낳고 있더군요. 그런데 숫놈 한놈이 새끼 한녀석을 흡입 -_-; 

놀래서 물맞댐을 끝내고 어항에 투입합니다.(수초에라도 숨으라고;;)

 
초반에는 꼬리 부분의 푸른빛이 스트레스로 발색이 안되더니 몇시간이 지나면서 하얀 몸체에 푸르른 꼬리가 빛을 발합니다. 아~~~ 아름답습니다.
(안타깝게도 새끼들은 모두 흡입되었습니다. 어여 부화통 한개 사다 놔야겠네요. 다음 출산에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길.. 흑흑)

새로운 집에 들어온지 말 하루된 사진입니다. 네슈화들이 이제는 제집인양 잘 움직여 다닙니다. 오른쪽 상단에 보이는 숫놈이 개체중 젤 훌륭한 놈인데요. 푸른빛이 예술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BLOG main image
Married life & Thoughts
둥둥& 사이다의 일상과 생각
by 짤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6)
일상 (70)
노닥거림 (2)
육아와 대안교육 (14)
가족마실 (1)
내면 들여다보기 (5)
먼나라여행 (19)
즐길거리 (10)
데이트/결혼 이야기 (71)
2억으로 집짓기 프로젝트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