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ried life & Thoughts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코네 정상에 올라~ 천지를 바라보며~ 아름다운 자연을 만드신 그 분의 능력에 감탄하며 기도하며~ ^^ 로프웨이로 갔습니다. 사진속으로 초 유치해 보이는 유람선을 타기위해서는 요 로프웨이를 타고 도켄다이로 가면 된답니다.~ 총 30분 정도 걸리는데요~ 생각보다 무섭습니다; 사방이 탁 트여서 공중에 뜬 기분으로 스물스물 내려가는데~ 조금씩 흔들리면 스릴감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유치뽕짝으로 생긴 유람선이 보입니다. 문제는 저 유람선이 매시간 1대밖에 없다는 건데요~ 저걸 타지 않으면 한참 기다려야 한다는 생각에 좀 마음이 급했습니다. 도겐다이에 도착하자마자 울 그분 손을 부여잡고 냅다 뛰었습니다. 막 뛰는데 울 그분이 갑자기 사라진것 아니겠습니까? 뒤를 돌아보니 함박웃음을 지으며 의기양양 오시더군요.

세상에 바닥에 떨어진 1천엔을 득템하셨던 겁니다. 머 주위에 떨어진 현금을 찾는 분이 있는지 둘러 본후에 그냥 하늘에서 주신 선물로 생각하고 ;;;; 10분 뒤에 떠날 유람선으로 갔습니다. 오호~ 그런데 참 유지하게 생겼지만 막상 타고보니 꽤나 운치가 있습니다. 배도 꽤 크구요~ 선실도 공개되어 있어 선장이 운행하는 모습도 볼수 있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산활동으로 생긴 드넓은 아시노 호수를 유유히 가는 유치뽕짝 유람선~ 바람을 맞으며 타이타닉의 로맨틱 포즈를 한번 해 보려했지만 눈이 많아 하지는 못했구요. 솔솔 불어오는 바람과 하코네의 절경을 바라보며~ 하코네마치로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30분간 호수를 지나 하코네마치에 정박을 했습니다.
 
저희는 모토하코네까지 가서 규가이도 삼나무 가로수길을 산책하듯 걸어서 다시 하코네마치로 와서 버스를 타 볼까 했는데 유람선이 너무 오래 정박해 있어서 포기하고 오다와라로 가는 버스를 타기위해 터미널로 갔습니다. 시간표는 이렇구요~

하코네마치에서 하코네유모토역으로 가서 전차를 타고 가도 됐지만~ 오다와라에서 다시 갈아타기도 귀찮고 오다와라도 한번 구경해 볼까 해서 오다와라로 가는 버스를 탔습니다. 1번 버스를 탔던 걸로 기억나요? (2번인가 -_-;) 오다와라 가는건지 물어보고 타시면 되니~ 별 무리없으실 거에요.

지나가는 이야기 ㅜㅜ
( 지난 포스트에서 말씀드렸듯이.. ㅜㅜ 제 똑딱이가 밧데리 충전을 요하고 있었죠. 하코네마치에서 울 그분과 초 멋진 아시노 호수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던 찰라 ㅜㅜ 밧데리가 방전되어 버리더군요 ㅜㅜ 타이머가 깜빡깜빡 거려서 마지막 찰칵만 하면 되는데... 마지막 찰칵하고 이미지를 저장할 에너지가 없었던 거죠. 급 우울했습니다. ㅜ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7 ··· 13 
BLOG main image
Married life & Thoughts
둥둥& 사이다의 일상과 생각
by 짤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6)
일상 (70)
노닥거림 (2)
육아와 대안교육 (14)
가족마실 (1)
내면 들여다보기 (5)
먼나라여행 (19)
즐길거리 (10)
데이트/결혼 이야기 (71)
2억으로 집짓기 프로젝트 (0)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