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ried life & Thoughts

오모테산도에서 잔뜩 간식거리를 사들고 전철에 올라탔습니다.
다음 목적지는 중고옷가게, 독특한 필이 나는 잡화점이 그득히 있는 시모키타자와입니다.

홍대의 골목골목 포진해 있는 독특한 상점과 비슷한 필이 난다고 하는데~
도착을 하니 북구와 남구가 있습니다. 저희는 일단 북구쪽으로 나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을 나오니 좁은 골목 사이로 상점들이 가득 있었습니다.
오모테산도의 바람이 여기도 기승을 부리는 군요. 꽤 추웠습니다.

좁은 골목을 지나다 반가운 MUJI를 만나서 반가운 마음에 들어갔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샤워볼 한개를 사기도 했구요 ^^; (저희집 샤워볼이 망가져서 교체할 때가 왔음이 마침 생각나더군요 ^^) MUJI가 보이면 언제나 들어가 보는데요 상점마다 진열된 상품도 조금씩 다르고 특색도 달라서 들를때 마다 제 눈이 반짝거리곤 한답니다. 국내에도 좀 제대로 된 MUJI매장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MUJI를 나와 아기자기한 소품이 많다고 추천한 메일리(Meili)로 들어갔습니다.
한 20평 남짓 되는 생각보다 작은 공간이었습니다. 제가 인테리어에 관심이 조금 있긴 하지만 별로 정이가는 소품은 없더군요;; 왜 추천인지.. 제 감성이 모자란 탓인가요? 이런 현상은 추천으로 되어진 "프랑 프랑, 에프터눈 티리빙"을 방문했을때도. 똑같았어요. (속으로는 역시 MUJI만한 곳이 없어 이 정도;;;;)

시큰둥하게 메일리를 나와 이치반가이 거리에 접어들어 서려다가 너무춥고 상점도 닫고
사람도 없고 해서 급히 되돌아 가자는 무언의 커뮤니케이션을 눈빛으로 그 분과 나누고 다시 되돌아 가기 시작했습니다. 흠 근데 배가 고픈거 아니겠습니까 ㅜㅜ 하긴 그렇게 걸어 다니고 타코야끼, 빵2개만 먹었으니;;; 해서 울 그분께서 굉장히 가와이한 눈빛으로 모스버거를 가르키시더군요. 제가 좀 버티다가 다리도 아프고 해서 그분과 한자리를 차지하며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킨데리야끼 버거를 한개 시키고 한입 베어먹는데. 세상에.. 맛납니다.~ 맛나요~ ^^
모스버거 체인점이 널려있었는데 단 한번도 들어가볼 생각을 안해봤는데.. 이제사 맛을 본게 좀 억울하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볍게 맛난 간식(?)을 먹고 시모키타자와에 별게 없다는 판단을 한 저희는 역으로 돌진했습니다.

돌진하는 도중에 울 그 분께서 생리적 현상이 급 강림하셔서 남구 근처에 맥도널드에서 영접을 하신 후 ....

저희는 드디어 대망의 저녁식사를 하러 시부야로 돌진했습니다. ^^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 196 
BLOG main image
Married life & Thoughts
둥둥& 사이다의 일상과 생각
by 짤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6)
일상 (70)
노닥거림 (2)
육아와 대안교육 (14)
가족마실 (1)
내면 들여다보기 (5)
먼나라여행 (19)
즐길거리 (10)
데이트/결혼 이야기 (71)
2억으로 집짓기 프로젝트 (0)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